엔씨소프트, 성남판교구청 예정부지 매입 추진

  • 판교역 앞 8000억대 금싸라기 땅 부지 매입하나
  • NC 컨소시엄, 성남시에 판교구청 예정부지 매각 관련 사업의향서 제출

엔씨소프트는 판교구청 예정부지 매각 사업의향서를 성남시에 제출했다고 지난 16일 밝혔다. 카카오를 포함한 성남시에 위치한 일부 IT 기업에서도 입찰이 들어올 것으로 예상했지만, 마감일까지 사업의향서를 제출한 기업은 엔씨소프트가 유일했다.

엔씨소프트 판교사옥 전경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641일대의 시 소유인 이 부지는 현재 주차장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판교 엔씨소프트 사옥인 판교R&D센터와도 판교테크노 파크공원을 가운데 두고 접해있다. 이 부지는 면적만 2만 5,719제곱미터에 달하고 감정평가액도 8,094억에 달하며, 이는 부지 가격이 1제곱미터당 약 3,147만원으로 평당 1억원을 넘는 가격이다. 하지만 실제 시세는 감정평가액보다 더 높은 1조원대에 달할 것이라는 평가도 있다.

엔씨소프트는 현재 사업 확장으로 인해 근래에 지속적으로 많은 인력이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며, 현재 판교 사옥도 엔씨소프트의 모든 임직원을 수용하지 못할 정도의 포화 상태이다. 현재 엔씨소프트의 전직원은 4천여명에 달하지만, 엔씨소프트의 사옥의 수용 가능 인원은 3천명이다. 엔씨소프트는 이 부지를 매입하게 된다면 현재 판교R&D센터의 업무 공간으로 부족해서 판교의 다른 건물을 임대하여 사용하고 있는 사무실의 임직원들을 위한 업무용 건물을 지을 예정이다.

성남시는 사업의향서를 제출한 기업들의 의향서를 검토한 후, 매각 요건에 성립하는 기업과 우선협상을 진행하여 늦어도 올 여름까지는 매각을 마무리할 계획이었습니다. 응찰자가 없던 작년 12월 최초 공매에 이어 지난달까지 3차례 진행된 공매까지 모두 응찰자가 없어 유찰됐다. 지난 4월 6일 진행된 4차 공매에서 엔씨소프트 컨소시엄만이 유일하게 의향서를 제출했다.

성남시는 6월 5일까지 엔씨소프트의 기업 현황 및 앞으로의 사업 계획, 입찰 가격 등을평가하고, 우선협상 대상자 선정 여부를 확정할 예정이다. 엔씨소프트는 해당 부지에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던 만큼 성남시와의 부지 매각은 입찰 가격에 큰 이견이 없는 한 예정대로 매각이 이루어질 것으로 관측된다.

댓글 남기기